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체보기 (8)
about (1)
ARCHIVE (4)
lesson (0)
그냥 (3)


tistory     tistory
2017.02.01 17:27

2017 08 13

performance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에서 공연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pentaport





2017 06 27

lecture


"키라라 아카데미 3기" 강의를 기획하고, 7주 동안의 강의를 진행하였습니다.




http://blog.naver.com/studiozemi/221020137009





2017 06 24

performance

86


"제 9회 대구퀴어문화축제 공식 애프터파티" 에서 공연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life2van





2017 06 17

performance

85


"ECE*KIRARA*LOOK AND LISTEN
"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2017 06 10

performance

84


"
경의선공유대잔치 ~ 혼자만 잘 살믄 무슨 재민겨? ~"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events/1910101012546798





2017 06 09

performance

83


"신 광화문 시대"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2017 06 03

performance

82


"레인보우 아일랜드" 페스티벌에 함께하였습니다.






http://rainbowfestival.co.kr





2017 05 31

article


콜롬비아의 웹진 BunkaWave 에 저의 인터뷰가 올라왔습니다.


Dialogamos con Kirara, una artista prolífica dentro de la escena surcoreana del Electro-Pop quien vibra con el clima para hacer música. – We have spoken with Kirara, a revelation and prolific artist from the Korean musical electronic scene, who feels the weather to make music!

Por: Duvan Prada.
Edición textual, introducción y traducción: Pedro Suárez.
Fotos y video: Kirara para fines periodísticos.
Agradecimientos: Kirara & Charles Chu (Revival Agency).
Los sonidos del clima inspiran a muchos para transmutarse en arte. Infinitos ejemplos nos demuestran esa conexión entre lo humano y lo natural. Quizá por ello Kirara vibra a la par con los cambios que experimenta la naturaleza realizando una alquimia sonora que nos estremece frenéticamente en blips de 8 bits en melodías electro-pop haciendo danzar frenéticamente a los amantes de este género en Seúl.
Sus primeros experimentos echaron raíces cuando era conocida como STQ Project (2008-2012) y luego, gracias a un casual encuentro en Google mientras buscaba una nueva identidad, se encontró con la foto del personaje de InuYasha, el gato amarillo Kirara. Desde entonces, la escena electrónica surcoreana la conocería con ese nombre en cada una de sus actuaciones.
Trabajos discográficos como “Blizzard”, “Thunderbolt”, “Featherdance”, o “Fissure” nos referencia no solamente lo explicado anteriormente al inicio de esta introducción, sino también esa energía compositora y creadora que ha marcado su obra logrando respeto y admiración junto con esa contagiante magia del Beat, del Drum-n-Bass, del Techno dándoles a sus fans una diatriba intensamente auditiva imposible de ignorar.
Siendo la primera vez que es entrevistada por un medio latinoamericano, Kirara nos abre las puertas de su mundo contándonos de su acercamiento con Shinichi Osawa (Mondo Grosso) y Cornelius (Keigo Oyamada), dos de los maestros del Shibuya-Kei, de su visión acerca de la actual escena en su país, de sus recomendados musicales y, por supuesto, de su sueño de poder tocar en algún lugar de Latinoamérica muy pronto.
Colectivo Bunka. Muchas gracias por aceptar nuestra entrevista. ¿Cuéntanos cuáles son tus influencias musicales?
Kirara. Para resumirte en pocas palabras, hay 3 artistas que siempre me han influenciado: Shinichi Osawa, The Chemical Brothers, y Cornelius. Shinichi Osawa me enseñó las diversas técnicas de sonido; de Cornelius aprendí a construir y a mantener mi identidad como artista; y The Chemical Brothers me inspiró a trabajar por una identidad como músico y productor del sonido Dance.
C. B. ¿Qué te inspira a componer y tocar tu música?
K. Una de mis más grandes musas es el clima. Soy una gran fanática del invierno y usualmente en esa estación me inspiro y realizo mis buenos trabajos de enero a febrero. Eso es debido a que adoro demasiado la nieve (de ahí la razón de por qué el logo de KIRARA tiene la forma de un copo de nieve). Por otro lado, ¡disfruto la emocional y apasionante catarsis al sacar mi mano de mis bolsillos cuando afuera está demasiado frio! Ese es mi romance con el invierno en el que me enamora. El invierno en Corea del Sur es un frío muy congelante debido a sus 4 distintas estaciones. Además, soy una activista que alza la voz por los derechos de la comunidad LGBT y produzco pistas que pueda fácilmente debatir la realidad actual de las minorías sexuales en mi país. Acotando a lo que dije, las estadísticas nos muestran que un 63% de esa minoría han intentado cometer suicidio o se han auto infligido lesiones y heridas ya que sus derechos y sus vidas han sido más difíciles que en otros países en el mundo.
C. B. ¿Cómo analizas la actual escena electrónica en Corea del Sur?
K. Un gran número de músicos surcoreanos underground están produciendo pistas y obras en diversos aspectos aparte del K-Pop. Por ejemplo, existe un sello llamado Young & Gifted Wrack el cual está produciendo notablemente a pasos agigantados. También existe una plataforma audiovisual online en vivo llamada Seoul Community Radio, y un colectivo de artistas del IDM, del género experimental y del WATMM provocando significativos movimientos en la escena. Realmente no estoy segura si yo sea la persona indicada para discutir sobre la escena electrónica en mi país ya que he tenido más chance de tocar y producir dentro de la escena musical de grupos que de la misma electrónica.
C. B. ¿Conoces o sabes de algún artista o músico latinoamericano? Si no, ¿qué te gustaría aprender acerca de la música latinoamericana?
K. Mi género favorito, el Shibuya-Kei, fue influenciado enormemente por la música latina. Y Cornelius y Shinichi Osawa, a quienes admiro muchísimo, han hecho pistas similares con música latina en sus inicios. Así que siempre he querido hacer mis pistas con ritmos latinos y lo he intentado varias veces, pero sin éxito. En especial, me gusta la Samba y el House mezclados, hago un constante esfuerzo para hacer mejores tracks. También me atrae el Bossa Nova clásico como João Gilberto. Y una vez compartí escenario como invitada para una banda argentina llamada Aoutló el año pasado cuando visitaron Corea del Sur. Estoy tratando de ir a Argentina para poder tocar nuevamente con ellos desde que la experiencia fue muy grata conservando bellos recuerdos.
C. B. ¿Qué significa para ti el ganar el galardón como Mejor Álbum de Música Electrónica y Dance en los Korean Music Awards?
K. No siento que haya ganado realmente algo hoy en día; y varias y numerosas oportunidades incluyendo esta entrevista han sucedido desde entonces. No me sentí totalmente realizada para ese tipo de cosas por lo que decidí más bien tomarlo como un aliciente personal para las actividades más importantes que hice el año pasado.
C. B. Su tema “Ct16031” pareciera un viaje musical. ¿Qué significa ese código para ti?
K. Como “Ct16031”, hago pistas con el concepto de un numero serial como “Ctxxxxx”. Actualmente, la razón por la que escogí este formato es que es el mismo significado de “sin título” y frecuente encuentro muy difícil darles un título a mis pistas.
C. B. ¿Qué nos recomendarías musicalmente?
K. Les recomendaría ASEUL (antes YUKARI) y Flash Flood Darlings. Ambos son músicos con un estilo propio y único en tocar cada uno fabuloso sonido Synthpop. Además, son mis mejores amigos (Risas).
C. B. ¿Cuáles son tus planes para este año?
K. He hecho un montón de remix tracks para artistas surcoreanos underground. Con todas esas pistas me encantaría lanzar un disco compilatorio de remix. Y estoy trabajando para lanzar regularmente mi nuevo trabajo, pero no estoy segura si podré hacerlo para fin de año.
C. B. ¿Podrías dejar un mensaje a nuestros lectores?
K. ¡Muchas gracias por esta entrevista! Aunque conocí a Colectivo Bunka por primera vez en esta entrevista, me siento muy ansiosa como suscriptora de este medio. Como siempre, trabajaré en la música que me gusta y me hace vibrar. Y deseo expresar mi enorme agradecimiento a la gente por disfrutarla.
C. B. Para concluir, envíanos un saludo a Bunka Network en Colombia y Latinoamérica.
K. Nunca he estado en Latinoamérica antes. Siempre he querido ir allá a visitarlos y empezar a aprender español por mí misma. Pero el viaje a Latinoamérica es difícil debido a lo distante que está de Corea del Sur y no puedo pagar un costoso boleto de avión, es muy triste pero cierto. Sin embargo, estoy anhelando tener un chance que pudiera ir a tocar en Colombia algún día. De corazón les agradezco a todos ustedes por leer mi entrevista. ¡Gracias!





2017 05 27

performance

81


"두룹절 : 예쁜 펑스 선발대회"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events/407233656325169





2017 05 27

performance

80


"신도시 2주년 파티 하"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events/1901532133450403





2017 05 17

performance

79


"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IDAHOT) 공동행동" 에 공연으로 함께하였습니다.








2017 05 13

performance

78


"Spring Panic"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events/269156760221035





2017 05 12

performance

77


"STEEL ALIVE WEEK : 비연애인구 특별보호공연"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2017 05 10

performance

76


"애리 생일잔치"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events/1440859505957171





2017 05 03

performance

75


"Circles" 공연에 함께하였습니다.







https://www.facebook.com/events/1673490762953871




2017 04 13

article


네이버 온스테이지에 저의 영상이 공개되었습니다.




아주 오래전, 밴드 못의 이이언에게 왜 이렇게 우울한 노래들만 만드느냐 물은 적이 있다. 그는 더없이 해맑은 얼굴로 '우울한 것을 싫어하기 때문에 떨쳐내기 위해 만든다' 답했다. 발상의 전환이었다. 밝고 행복한 것을 꿈꾸며 뒤틀어 그리는 잔혹하고 어두운 세계.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쁘고 강한' 전자 음악가 키라라의 음악을 듣고 있으면 의도는 같고 결과물은 정확히 반대인 음악이 떠오른다. 지난함과 고통이 넘실거리는 세상을 떨쳐내기 위해 찍고 만들고 부르는 기쁨과 희열의 찬가. 기댈 곳 없는 대한민국 20대 청춘으로서의, 세상의 갖은 미추에 반응할 수밖에 없이 예민한 예술가의 별 아래 태어난 사람으로서의, 때로는 사회적 소수자로서의 그 모든 희로애락이 '카랑카랑'한 소리를 타고 터지고, 흘러내린다. 마냥 이쁘기만 한 것이 아닌 강해질 수밖에 없는 맥락 아래 키라라가 본능적으로 만드는 비트와 멜로디는 오늘 밤도 끝없이 춤을 추고 또 춘다.

지난 2월, 키라라는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댄스&일렉트로니카 음반 부문을 수상했다. 수상 자체야 매해 있는 일이지만 그가 남긴 수상소감은 두고두고 인구에 회자되었다. 특히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노트북 눌러 쿵 하면 짝이 찍히길래 열심히 찍어 만들었다'는 말과 '친구들이 자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발언이 화제를 모았다. 키라라 본인은 수상 여부를 몰라 준비 없이 정제되지 못한 소감을 남긴 것이 못내 아쉬운 모양이었지만 준비 없이 내뱉은 말의 대부분이 그렇듯 그 문장들은 투박한 모양새로 꽤나 뾰족한 진실들을 들려주고 있었다.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나가야 하는, 에이블톤과 노트북 하나로 우주의 소리를 엮어내야 하는, 그 안에서 어떻게든 연대하고 강해지고 살아 '남아야' 하는 젊은 생의 절박함. 

조금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시작했지만, 사실 키라라의 음악은 그 절박함을 쉽게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명랑하고 경쾌하다. 소리를 음악적으로 풀어내기보다는 이미지적으로 풀어내는데 강점을 보이는 그의 음악은 순식간에 듣는 이의 눈앞에 화려한 비정형의 이미지를 흩뿌린다. 하우스와 빅비트, 테크노와 시부야케이가 마구 뒤섞인 사운드는 장난스러운 픽셀 아트와 어우러지며 청각과 시각을 동시에 자극하는 칩튠이나 닌텐도나 게임보이의 클래식 게임에서 흘러나올 듯한 음악을 연상시키며 장르적 정의보다는 재치와 감성의 영역으로 몸을 좀 더 기울인다. 특별한 이름 없이 알파벳과 기호로 단순하게 표기된 노래들은 절실하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마냥 가볍지 만도 않다. 키라라가 만드는 곡들은 하나같이 무엇에 대한 기대도 없이 최선을 다해 춤추다 어느 순간 미련 없이 스스로를 폭발시켜 환호와 희열의 마지막 불꽃놀이로 점멸하는 생의 어느 순간들을 닮았다. 자신의 음악은 어디까지나 무의식의 힘으로 무작정 만들어 탄생한 결과물이라는 그의 일관적인 코멘트는 어쩌면 내일 없는 지금을 향한 맹목적 욕망을 바탕 그림으로 두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래서 더 애틋하고, 매력적이다.

촬영 기획의 마지막에서 마지막 순간까지 키라라는 자신이 음악을 즐기는 관객들과 함께 영상을 찍고 싶어 했다. 제작 여건상 아쉽게도 성사되지는 않았지만 화려한 어둠과 빛, 자신의 엠블럼인 별 마크 속에서 쉼 없이 몸을 흔드는 키라라의 모습에서 아쉽게 초대되지 못한 관객들의 환영이 얼핏 어른거린다. 전자음악을 하는 많은 음악가들이 그렇지만 키라라 역시 자신의 음악과 함께 플레이 되는 영상에 지대한 애정과 관심을 가지고 있다. 온스테이지 영상팀이 직접 제작한 두 번째 곡 'BLIZZARD'를 제외한 나머지 영상은 키라라와 sugarsaltpepper의 구인회가 함께 작업한 결과물이다. 키라라의 이쁘고 강한 음악에 맞춰 몸을 들썩이다 가만히 화면을 들여다보면 키라라가 아르바이트를 하던 편의점과 집, 홍대 거리나 그가 자주 가던 무대륙, 케익샵 등의 공간이 순간적으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특별히 'Fullshot 버전'으로 별도 준비한 첫 곡 'ct16041 + ct16031'의 후반부에는 홀로 외롭던 주인공이 UFO에 납치되 구원과 개조를 받고 다시 땅으로 내려와 사람들과 잘 섞이며 행복하게 살았다는 재미있는 스토리가 그래픽으로 묘사되어 있다고 하니 당신의 감성과 상상력을 최대치로 끌어올려 보기를 권한다. 

글 : 김윤하



http://music.naver.com/onStage/onStageReview.nhn?articleId=7428&menu=onStageReview





2017 04 04

lecture


재미공작소와 함께 "쿵하면 쿵, 짝하면 짝" 강의를 기획하고, 7주 동안의 강의를 진행하였습니다.



http://blog.naver.com/studiozemi/220957809182





2017 03 25

performance

74


"SCAP Vol.3" 공연에 참여하였습니다.






2017 03 18

performance

73


"L's Ladies" 공연에 참여하였습니다.







2017 03 13

performance

72


"전자나잇" 을 기획하고, 공연에 참여하였습니다.







2017 03 10

performance

71


"키라라 KIRARA X 풀 PPUL : 불꽃놀이 퐝퐝" 공연에 참여하였습니다.





http://blog.naver.com/studiozemi/220941733228





2017 03 03

release


다큐멘터리 영화 <위켄즈>의 OST앨범이 발매되었습니다.
키라라가 1번 트랙 "컹그레츄레이션즈"의 편곡에 참여하였습니다.






2017 02 28

prize


키라라의 [moves] 앨범이 2017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댄스&일렉트로닉 음반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키라라의 [moves]는 사람을 몇 번이나 놀라게 만든다. 이렇게 곧고 단단한 소리들로 이렇게 사랑스럽고 청량한 순간들을 만들어 낼 수 있다니, 그리고 그 순간들이 모여 끝내 모두를 춤추게 만들 수 있다니. 지난 4년 여 간 발표한 네 장의 EP와 정규 앨범 한 장, 그리고 꾸준한 라이브 액팅 덕에 한층 정돈된 [moves]는 꿈에서 길어왔을 법한 자신만의 소리 조각들로 빅비트, 하우스, 시부야케이, 팝을 멋대로 섞어 흩뿌리는 키라라표 과감을 더없이 매력적으로 그려내는 수작이다. 사실 이런 구구절절한 말없이 그의 공연을 매번 문 열어주는 이 캐치프레이즈 하나만으로도 모든 게 해결된다. ‘키라라는 이쁘고 강합니다. 여러분은 춤을 춥니다’ / 글 : 선정위원 김윤하


http://koreanmusicawards.com/2017/winner/winner_genre





2017 02 22

article


키라라의 [cts5] 앨범에 대한 평론이 Korean Indie에 올라왔습니다.


I didn’t realize that the last cts release from KIRARA was from 2015. She wasn’t quiet though with her moves series of releases. What I like about the ct releases are that they’re generally EP length and provide excellent high energy music. cts5 doesn’t stray far from the trend with five songs.


KIRARA is a prolific electronic musician. She releases a staggering amount of music and provides a good variety within her specific sound. I still equate her cts releases to chiptune and video game music. It uses a lot of different low-bit elements to provide the melody while multiple samples lay the groundwork for the beat. Listening to any song on cts5 and you realize that there are a lot of different samples layered on top of one another. But when listening to a song like “ct15081,” the sample layering isn’t immediately obvious. It requires a couple of repeats to realize how much is happening on each beat.

“ct16031” is the longest track, but I think the best song for first time KIRARA listeners to start with. It contains pretty much all the signatures that can be associated with her unique sound. If you listen to any sample of Korean electronic music, you’ll realize that each one presents their own perspective on the genre and KIRARA is no different. That said, “ct16072” is my favorite song. The repeating prominent melody got stuck in my head and I kept playing the song on repeat. It definitely works its way into your head. Closing cts5 is “I love my dad, but he always make me sad.” It dismisses the fast tempo and presents a melancholy electronic song. Compared to other KIRARA songs, it’s like a 180. Usually her music is upbeat and bright, but “I love my dad, but he always make me sad.” is like the end of the party that is cts5.

I always enjoy listening to KIRARA’s music. It keeps my energy levels high and each release shows a growing mastery of her sound. She’s always improving and her releases prove that. Her music might not be for everyone, but give it a chance because you might find a verse or melody that calls out to you.

글 : Chris Park


http://www.koreanindie.com/2017/02/22/kirara-%ED%82%A4%EB%9D%BC%EB%9D%BC-cts5






2017 01 30

performance

70


"불우의 명곡 - 곽푸른하늘 편" 공연에 참여하였습니다.







2017 01 25

release


[cts5] 를 발매하였습니다.




앨범소개 글을 쓰는 것에 대해서 매번 고민하게 됩니다.
매번 누구에게 부탁해야 하는지 난감하기도 하고, 일단 왠지 어떻게 써야 할것 같다는 형식에 대한 고민도 있으며, 어떤 화려한 수식어구로 저를 대변해야 하는 것이 영 민망하기도 합니다.

 저의 [cts1], [cts2], [cts3], [cts4], 그리고 이번 [cts5]로 이어지는 키라라 소품집은 특별히 앨범의 컨셉을 정하지 않고 제가 그동안 모아놓았던 작업들을 풀어놓는 데에만 의미를 두고 있습니다. 이 소품곡들은 특별한 주제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지 않고, 그저 제가 컴퓨터 앞에 앉아서 만들고 싶은, 잘 할 수 있는, 키라라다운 음악을 만들어 내기 위한 저의 꾸준한 연습 및 시행착오였습니다. 정말 만들면서 생각한게 없어서, 그래서 마땅히 곡 제목 붙일 단어도 영 떠오르지 않아서 거의 곡명이 일련번호로 이루어져있는데요, 그런 저의 소품곡들 중에서 이번에 추려낸 것이 'ct16041', 'ct16031', 'ct15081', 'ct16072' 네 곡이고, 특히 그 중 'ct16031'과 'ct16072'는 최근의 제 공연에서 자주 연주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앨범의 맨끝에 넣어본 'I love my dad, but he always make me sad.' 라는 곡만은 특별한 뜻이 있고, 그 뜻을 꼭 사람들에게 밝히고 싶어서 이 앨범소개글에서 이 곡에 대한 설명을 하고 싶습니다.
제가 느끼는 가족과의 거리감에 대한 곡입니다. 성격도, 생각도, 사물을 보는 시선 하나하나까지 저와 너무 다른 저의 아빠, 그리고 그런 아빠를 영원히 설득할 수 없을 것만 같다는 절망감, 영원히 아빠에게 이해시키지 못할 어떤 것에 대해 고민하며 이 곡을 만들었습니다. 우리는 영원한 평행선 같을 것이고, 어떤 문제에 대해서 서로에게 한없이 냉담하겠지만, 아무튼 나의 아버지라 피가 땡긴다는 것, 안보면 보고싶다는 것, 그것이 유난히 슬프게 느껴졌던 날이 있었습니다.
이 곡은 사실 투정입니다. 그냥 어느날 아빠가 미워서 만들었고 제목도 저렇게 붙여놓았는데, 사운드클라우드(저의 작업을 올리는 SNS입니다.)에서 외의로 참 많은 분들이 이 곡을 들어주시고 저마다의 의미를 갖고 동감해주시는 것을 보면서 저는 비로소 제 안에서 다른 한편의 생각도 꺼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아빠가 나를 슬프게 만드는 만큼, 저도 아빠를 슬프게 만들겠지요. 철없기 위해서가 아니라, 철없던 저를 박제하기 위해서 이 곡을 발매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가족에게 용서를 구합니다. 제가 저의 남다른 점을 드러내고 활동하는 것마저 매우 서운하게 생각하시는 그들입니다.

 제삿상에 올리는 과일 그림을 커버로, 이 앨범은 2017년의 설날 연휴 직전에 발매됩니다. 이 곡을 내놓은 직후, 저는 저의 부모님을 만나러 갈것입니다. 본가 내려가는 길, 저는 제가 만든 신나는 소품곡을 듣고 들썩이다가도 'I love my dad, but he always make me sad.' 을 들으며 숙연해지겠지요. 저 뿐만 아니라 여러분에게도 이 앨범이 아무쪼록 특별한 감상으로 남기를 바랍니다.

저의 작업은 계속됩니다. 여러분의 응원에서 원동력을 얻습니다. 신나는 전자음악 계속 만들어 보겠습니다. 제 음악을 듣는 모든 분들에게 항상 감사합니다. 

/ 글 : 키라라


1. ct16041
2. ct16031
3. ct15081
4. ct16072
5. I love my dad, but he always make me sad.


작곡, 믹싱, 마스터링 : 키라라 
유통 : 미러볼뮤직
커버 일러스트 : 김아라

https://stqpkiraradongjae.bandcamp.com/album/cts5





2017 01 07

performance

69


"새해맞이" 공연에 참여하였습니다.







2017 01 04

article


키라라의 [moves] 앨범이 beehype가 선정한 Best of 2016 에 올랐습니다.


“Kirara is strong and pretty. You start dancing.” This is the intro of “Moves”, and what after you can hear is the kaleidoscopic soundscape consisting of strongness and prettiness. Ringing piano sound clings right into listener’s ear, and sharply sliced guitar/vocal samples swift in our brain vigorously. 

Kirara (키라라) was one of the most enthusiastic electronic producer in South Korea last year, as Kirara released not only an studio album but also live, remix and B-side version of “Moves” (and numerous remix material on Soundcloud, too).

Kirara also conducted electronic music education project in the name of “Kirara Academy” with colleagues Flash Flood Darlings, Saebyeok(see below), etc. All projects have received great response from the listeners, musicians, critics and students.

How can one electronic musician establish his/her own field? Kirara answers this question with “strong” effort and “pretty” electronic beat. Maybe that’s why Kirara’s music is explained as strong and pretty. Therefore, all you have to do is dance to Kirara’s charming rhythms.


http://beehy.pe/best-of-2016/south-korea/



2016 12 31

article


키라라의 [moves] 앨범이 "weiv가 꼽은 올해의 앨범" 에 올랐습니다.


바야흐로 연말결산, 연말 시상식의 시즌이다. ‘올해의 생동감 있고 유머러스한 전자음악상’이 있다면, 그건 키라라(KIRARA)의 [moves] 몫이다. 키라라는 빅 비트, 하우스, 칩튠의 특성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음악 스타일을 통해 역동성과 불예측성이 주는 즐거움을 빚어낸다. 그녀의 음악에서는 기술적인 접근과 함께 장난기 어린 모색이 포착된다. 결과적으로 청각적인 유쾌를 유발하므로, 이 두 능력을 통틀어 ‘유머 감각’이라고 명명하기로 한다. 그녀의 유머 감각은 사운드를 활용하는 방식, 곡을 구성하는 방식에서 빛난다. 경쾌한 피아노 루프와 함께 분절된 브레이크 비트를 반복적으로 등장시켜 긴장감을 주는가 하면, 보컬 샘플과 다양한 소스를 십분 활용하면서 디스토션이 강한 기타 리프로 귀여움과 과감함을 동시에 표현한다. 특히 반복 속에서 잇따른 변화를 낳고, 엇박자와 예상을 살짝 비트는 전개는 묘한 카타르시스를 준다.

본작은 키라라의 음악에 관한 태도와 정체성을 반영한 작품이기도 하다. 그녀는 흑백논리와 양자택일이 난무하는, 도식적이고 폭력적인 답안지를 호기롭게 비껴간다. ‘예쁘다’는 것과 ‘강하다’는 것을 공존할 수 없는 대척점으로 전제하지 않고, 두 특성을 모두 끌어안는다. 그래서 그녀의 음악은 아기자기한 동시에 약동하는 에너지를 분출하고, 진취적으로 밀고 나가면서 이질적인 사운드를 틈입하여 계속 변화하는 서사를 갖춘다. 청자가 키라라의 보조에 적응해서 다음을 예상할 때쯤, 그녀는 또다른 가능성을 제시하며 새로운 술래잡기를 시작한다. 앨범 처음부터 끝까지 흥미진진한 술래잡기를 숨 가쁘게 따라가다 보면, 1번 트랙에서 선언한 “키라라는 이쁘고 강하다”라는 명제만큼은 유머가 아니라는 걸 깨닫게 된다. / 글 : 정은정


http://www.weiv.co.kr/archives/22994



2016 12 18

performance

68

"Mad Projectionists - Last Take" 공연에 참여하였습니다.








'ARCHIV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카이빙 4 (2017/06/19 최신)  (1) 2017.02.01
아카이빙 3  (0) 2016.02.03
아카이빙 2  (0) 2015.07.23
아카이빙  (2) 2015.03.08
소냐 | 2017.03.03 16:4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라틴에서 목격한 키라라는 이쁘고 강합니다. 앨범 듣고 너모 멋지고 나는 반합니다. 춤을 춥니다8ㅁ8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